전자간증이란? 임신중독증 관리

전자간증은 임신 중에 발생하는 특이한 질환으로, 고혈압과 단백뇨를 동반하며 여러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산모와 태아의 안전을 위해 전자간증 검사를 통해 진단하고 예측해야 합니다. 전자간증은 산모의 혈압 관리와 적절한 분만이 중요하며, 조기 발견과 치료가 필요합니다.

임신중독증 – 전자간증

전자간증(임신중독증)은 임신 중에 발생하는 특이한 질환으로, 자궁과 태반으로의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발생합니다. 전자간증은 여러 가지 합병증을 유발하여 임신 중 가장 주의해야 할 질환이며, 산모와 태아 모두에게 안전한 전자간증 검사를 통해 진단하고 예측할 수 있습니다. 전자간증은 고혈압 질환과 관련이 있으므로 혈압이 높은 산모에게 검사가 필요합니다.

전자간증의 발생률은 전체 임신의 3% 이내로, 모성 사망의 주요 원인입니다. 초산부, 고령 임신, 비만 여성, 임신 전부터 고혈압이 있는 경우, 다태아 임신, 당뇨병, 만성 혈관성 질환, 신장 질환, 포상기태, 전자간증 및 자간증의 가계력이 있는 경우에는 발생률이 높아집니다.

전자간증의 진단 기준은 임신 20주 이후에 고혈압(140/90mmHg 이상)과 소변 검사상 단백뇨가 나오거나, 단백뇨가 없어도 전자간증 관련 증상이 있는 경우입니다. 전자간증이 악화되어 임신부의 경련 발작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자간증’이라고 합니다. 전자간증은 진행하는 동안 특별한 자각 증상이 없기 때문에 산전 진찰 시 매번 혈압 측정, 몸무게 측정, 단백뇨 검사가 필수입니다.

전자간증은 산모 혈액 속 SFIt-1/PIGF 농도를 측정하여 예측할 수 있습니다. 심각한 전자간증일수록 해당 수치가 높게 나타납니다. 전자간증은 전신적인 혈관의 수축으로 고혈압이 발생하며, 이로 인해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에는 태아의 발육 제한, 태반조기박리, 신부전증, 간 출혈, 두통, 뇌부종, 시력 문제, 부종 등이 포함됩니다. 최근에는 정기적인 산전 관리를 통해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여 심각한 결과를 피하는 경우가 많아졌지만, 조기 발견과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자간증으로 진행하여 임신부와 태아의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습니다.

전자간증은 발생 시 조기에 적절한 치료와 관리가 필요합니다. 산모는 정기적인 산전 관리를 받아 혈압 측정과 소변 검사를 통해 전자간증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전자간증과 관련된 합병증에 대한 주의와 조기 대응이 필요합니다.

Leave a Comment